주인 몰래 간식 빼먹다가 딱 걸려 '뻥튀기 수갑' 차고 시무룩해진 댕댕이

간식의 끊임없는 유혹에 하루를 망친 댕댕이가 웃음을 선사합니다. 

어느 누리꾼의 인스타그램에 귀여운 비숑 프리제의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공개된 영상 속 비숑 프리제 '별'이는 평소 주인의 물건을 잘 숨기고 간식을 몰래 빼먹어 매번 애를 먹이는 말썽꾸러기라고 전했습니다. 

범행 이날도 사전에 계획된 것처럼 녀석은 은밀히 행동했습니다. 

하지만 눈치가 빠른 주인이 범행현장을 발견했고 결국 별이는 자신의 죄값을 치뤄야만했습니다. 

이에 별이에게 벌을 주려고 한 주인은 좋은 방법이 없을까? 한참을 고민하다가 결국 뻥튀기 수갑을 만들어 두손(?)을 움직이지 못하도록 고정했습니다. 

잔소리만 듣고 끝날줄 알았던 별이는 주인의 신박한 아이디어에 황당해하며 뻥튀기 수갑에 묶인 채 허탈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하지만 곧 예쁜 별이의 애교에 심장이 녹아버린 주인은 금새 용서해주고 뻥튀기 수갑을 맛있는 간식 대용으로 주었다고 합니다.

이어 누리꾼들은 "표정이 꿀귀다" "너무 귀여워서 심장 아프다"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