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걸린 17살 반려견과 눈물 펑펑 쏟으며 '이별'하는 주인이 남긴 기록 영상

17년간 함께해 온 반려견과 헤어질 준비하고 있는 한 견주의 사연이 가슴을 아프게 합니다. 

대만 'ET투데이'는 치매 걸린 반려견을 보며 매일밤 눈물로 지새우는 어느 견주의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습니다. 

녀석은 몇년전까지만해도 집안 곳곳을 뛰어다니며 활기찬 시바견이였습니다.  

하지만 최근들어 치매와 관절염이 급격이 악화됐고 지금은 아예 스스로 걷지도 못하며 자신의 몸하나 건사하지 못하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주인은 매일밤 아프다며 고통스러운 반려견에게 해줄수 있는 것이라곤 고통을 조금 덜어주는 진통제를 먹여주는 것이였습니다. 

자다가도 간식을 보면 벌떡 일어났던 녀석이 이제는 그것조차 혼자 먹지 못하는 시바견의 모습에 주인은 또 다시 가슴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반려견을 볼때마다 눈물을 쏟던 주인은 이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직감하고 영상과 사진을 기록하기 시작했습니다. 

또 해당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얻었고 응원에 메세지를 전달받게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주인은 "내가 대신 아파주고 싶다 널 볼때마다 눈물이 차오른다 지금의 너라도 나와 함께 세상에 머물수 있으면 좋겠지만 내 이기심때문에 고통을 받으며 살게 하고 싶지는 않다"며 이별의 아픔을 전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