썩은 내 진동하는 하수구에 갇혀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아기 고양이 구한 여성

사람이 들어가기 어려운 좁고 더러운 배수구에서 아기 고양이를 구한 여성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영상 커뮤니티 유튜브에 파란 셔츠를 입은 한 여성이 아기 고양이를 구하는 장면이 공개됐습니다. 

영상을 보도한 미디어 'pastiseru'에 따르면 여성은 학교를 마치고 친구와 집으로 향하던 중 아기 고양이의 울음소리를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여성은 귀를 기울여 재빨리 하수구를 살펴봤고 충격적이게도 더러운 그곳에 아기고양이가 악을 쓰며 울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곁에 있던 친구는 위험이 도사리는 하수구에 들어가는 것을 말렸지만 여성은 충고를 뒤로한채 과감히 고양이를 구하러 들어갔습니다. 

다행히도 구조된 아기 고양이는 여성의 품에서 안정을 되찾았고 집으로 데려가 평생 함께 할 가족이 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구해주셔서 감사합니다""용기가 대단하다""하수구 자칫 잘못하면 정말 위험한 곳이다 대단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