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줄 모르고 '겨울비' 흠뻑 맞으며 택시 타고 도망가는 주인 쫓는 강아지

버려진 줄 모르고 택시 탄 주인을 전속력으로 뒤따라 가는 강아지가 안타깝습니다. 

중국 도심의 한 도로에서 어느 운전자는 자신의 차량 옆으로 죽도록 뛰어가는 강아지를 발견했습니다. 

운전자는 혹시나 끔찍한 사고가 날것을 걱정해 강아지 속도를 맞추며 뒤따라 갔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가더니 이내 신호등에 정차한 택시 앞에 멈춰섰습니다. 

그리고 택시를 향해 짖기 시작했고 택시는 매몰차게 강아지를 외면하고 그곳에서 사라졌습니다. 

뒤따라간 운전자는 강아지에 안전을위해 차량에 탑승시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후 사실을 확인한 결과 견주인 여성이 반려견을 몰래 버리고 도망 갔던 것! 

그토록 죽어라 뛰었던 이유가 택시 안에 강아지의 주인이 있었던 것이였습니다. 

결국 강아지는 보호소로 옮겨졌고 누리꾼들은 "차라리 키우질 말지"라며 비난하고 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