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꾸중 듣고 시무룩해진 아기위해 곁에서 함께 벌서며 '의리' 지켜준 댕댕이

엄마 잔소리에 시무룩해진 아기를 보며 안쓰러웠던 댕댕이는 조용히 곁에서 친구가 되어주었습니다. 

온라인에 반려견과 아기가 벽에 기대서서 우울한 표정 지으며 귀엽다고 화제된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사실 아기는 어떤 이유인지 엄마에게 꾸중을 듣고 벌을 서는 중이였습니다. 

그때 벽에 기대 홀로 침울해 있는 아기에게 댕댕이가 다가갔고 이어 두발을 번쩍 들어 아기와 똑같은 자세를 취한 것입니다. 

엄마는 놀라운 광경에 영상을 촬영했고 그러면서도 둘의 모습이 너무 사랑스러워 더이상 벌을 줄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아기에게 "미안하다"며 훈육을 멈췄고 살포시 안아주며 따뜻한 가슴으로 엄마의 마음을 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아기를 보호하려는 강아지와 강아지를 보며 금새 천사의 미소를 활짝 보여준 아기가 정말 사랑스럽다"며 "너희 둘은 어른이 되면 멋진 친구가 될꺼야"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